OFF
231
내 주위업체

실시간 인기검색어

갤러리(업체용)  ( 216 )
생활속정보  ( 9 )
테마맛집  ( 12 )
포토갤러리  ( 7 )
톡톡노하우  ( 5 )
내가 가본 맛집  ( 7 )
추천 정보블로그  ( 6 )
자유게시판  ( 50 )
소곤소곤(익명게시판)  ( 5 )
일정 게시판  ( 7 )
클라우드 인기검색어
1
오룡석사태권도
반도설비인테리어
장미상가
논두렁
중국어
바로모
아이조아래쉬
보석
금촌애견
현재접속자
생활속정보 HOME > 커뮤니티 > 생활속정보 > 상세보기
[음식]채문식의 아름다운 문화시간을 즐기며
BY test 2019-12-13 15:37:06
26 17376 0




채만식 문학관과 마찬가지로 실내는 자연광이 차단되고 인공조명을 사용하고 있었다. 개인을 다루고 있는 문학관 치고 전시실이 비교적 넓은 편이었다. 따라서 많은 수의 인공조명을 사용하고 있었고, 어두웠지만 은은한 느낌이 들었다. 채만식 문학관과 비슷한 느낌.

내부에는 1층 로비에 소파가 있었다. 옆에는 앉아서 읽을 수 있는 책 몇 권이 꽂혀 있었다. 외부는 넓은 잔디밭이 있었다. 하지만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는 찾아볼 수 없었다. 외부에도 많은 수의 벤치와 등나무가 있었던 채만식 문학관에 비교해 아쉬운 부분이었다. 아리랑 문학관에는 학예연구사를 비롯한 2명의 큐레이터가 근무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벽골제 사업소와 같이 운영되고 있는 특성상 안내를 받으려면 사전예약이 필요하다.

안내 데스크에 있던 직원에 따르면 하루 평균 60~70명의 관람객이 방문한다고 한다. 내가 갔던 시간이 3시 정도였는데 관람객은 서너 명 정도 있었다. 체류시간은 30분에서 한 시간 정도가 소요되었다. 이는 관람객의 개인 취향에 따라 다를 수 있다. 휴관은 채만식 문학관과 마찬가지로 매년 1월 1일과 매주 월요일이고 관람시간은 오전 9시에서 오후 18시까지이다.내부에는 1층 로비에 소파가 있었다. 옆에는 앉아서 읽을 수 있는 책 몇 권이 꽂혀 있었다. 외부는 넓은 잔디밭이 있었다. 하지만 앉아서 쉴 수 있는 벤치는 찾아볼 수 없었다. 외부에도 많은 수의 벤치와 등나무가 있었던 채만식 문학관에 ...

댓글 0 보기
수정/삭제시 이용합니다.
 59193896
수정삭제답변목록보기
전체게시글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개미니
2019-12-24
9
[1]
홍길순
2019-12-24
8
[1]
홍길순
2019-12-24
7
홍길순
2019-12-24
6
[5]
test
2019-12-24
5
[1]
test
2019-12-22
4
test
2019-12-13
3
test
2019-12-13
2
test
2019-12-13
1
test
2019-12-10
<<
이전
1
다음
>>


{{}}